‘Since 2016’ NCT라는 역사의 시작


화이트 데님 재킷 오베이 BY 웍스아웃 블랙 톱 고샤 루브친스키 BY 10 꼬르소 꼬모 블랙 울 팬츠 닐바렛 화이트 삭스 아메리칸 어패럴 벨트 Y-3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




스웨트셔츠 브레인 데드 BY 웍스아웃 터틀넥 니트톱 프라다 데님 팬츠 J.W 앤더슨 BY 무이


Q. 데뷔한 지 한 달 정도가 됐다. 실감은 나나.
정말 한 달 동안 많이 배웠다. 연습생 때와 데뷔 후엔 다르다는 걸 느꼈다. 연습할 때 상상했던 것과 실제로 카메라 앞에서 방송할 때, 생각과 현실이 달라서 많이 배웠다.


Q. 데뷔 무대 때가 생생히 기억날 것 같은데?
첫 무대라 다들 긴장하고 열심히 했다. 평생 기억에 남는 건데 매우 열심히 해서 넘어졌다.(웃음)


Q. 방송에 나오는 모습을 모니터링하면 어떤가.
무대는 3분 정도다. 어떻게 하면 그 시간 동안 자기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한다. 각도나 눈빛, 표정, 제스처, 춤까지. 할 때마다 다르니까 계속 열심히 하고 새로운 게 없을까 찾게 된다.


Q. NCT U는 NCT의 첫 주자다. 첫 주자로 나선 만큼 설레기도 하고 책임감도 있을 것 같다.
나중에 다른 멤버들도 같이 데뷔한다. 우리 6명이 먼저 데뷔했으니 다른 멤버들에게 피해 주지 않도록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.

 

Q. 왜 6명이 첫 주자로 나서게 됐을까. 선택받은 비결이 있다면?

잘해서 선택받았다기보다 노래 콘셉트 때문인 것 같다. NCT는 다양한 스타일이 많이 있으니까 이번 콘셉트에 어울리는 사람들이 먼저 나오게 된 거다.



Q. 아무래도 데뷔 전보다 자기 관리를 더 하게 되지 않나.

건강이 중요하다. 몸이 아프면 노래를 못 부르고 100% 보여주기 힘들다.


Q. 멤버들과 처음 만났을 때 어땠나. 첫인상이 가장 강렬했던 멤버를 꼽아본다면?
처음 회사 들어왔을 때 태일이 형 머리가 길었었다. 그땐 아파 보여서 저렇게 열심히 해도 괜찮을까 걱정됐다.


Q. 그렇다면 자기 자랑을 해보자. 어필하고 싶은 매력이 있다면?
최근에 내 새로운 매력을 발견했다. 예전엔 몰랐는데 내가 웃을 때와 안 웃을 때 차이가 많이 난다. 안 웃을 때는 무서운 느낌도 있는데 웃을 땐 착하고 밝은 느낌이다. 그리고 난 원래 착하다.


Q. 마크와 텐은 한국 생활 하면서 어려운 점 없나.
 (마크) 이런 인터뷰! 어렵고 떨린다. 생각을 표현할 때 한국어로 잘 안 나오니까. 근데 난 부모님이 한국분인데 텐 형은 완전 외국인이라 더 어려울 거다.
 (텐) 나도 한국말이 제일 어렵다. 처음 왔을 때 한국어를 하나도 몰랐다. 태국 문화와 한국 문화가 다르다. 그래도 이제는 많이 배웠다.



Q. 바쁜 나날을 보내겠지만 올해가 가기 전에 개인적으로 꼭 하고 싶은 일이 있나.
다양한 곡과 퍼포먼스를 해보고 싶은데 개인적으로 시간이 있다면 명상을 하고 싶다.


Q. 5년 전 나와 5년 후 나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?
5년 전 나에겐 원하는 것을 위해 차분하게 노력하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. 5년 후 나에겐 어떻게 시작했는지 까먹지 말고 계속 열심히 노력하라고 말하겠다.